아기 고양이 돌보는 법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는 사람에게 보내는 구조요청이 아니라 어미와의 의사소통 수단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냥줍을 해서는 안되는 또 다른 이유입니다. 아기 고양이는 생후 3주부터 시각과 후각으로 어미를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그전엔 우렁찬 울음소리로 자신의 위치를 어미에게 알립니다.

최소 8~12시간이 지났는데도 어미가 보이지 않거나, 아기 고양이의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는 등 불가피한 경우라면 구조를 고려해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기 고양이는 눈도 못 뜬(생후 10~14일 이전) 불완전한 상태이기 때문에 보다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다는 점을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아기 고양이 맞춤 먹이를 제공하고, 주변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하며, 배변하는 법도 직접 가르쳐야 합니다. 만약 생후 1주 이하의 고양이를 구조한 경우라면 먼저 내원해 적절한 돌봄 방법을 상담받습니다.

Die mitglieder des arbeitsbereichs https://ueberwachung-apps.com nehmen regelmäßig an internationalen tagungen zur sportgeschichte und sportpädagogik teil, pflegen internationale kontakte und publizieren zahlreich in internationalen fachzeitschriften.